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제목, 작성일, 첨부파일, 작성내용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기동군단의 신속한 기동 지원의 핵심,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첫 삽을 뜨다.
작성일 2022.09.20
첨부파일

 □ 기동부대가 하천을 신속히 건너기 위해 필요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의 첫 생산이 시작됐다.
올해 9201호기의 생산을 시작으로 방위사업청과 육군은 2027년까지 5,300여억원을 투자하여 한국형 자주도하장비를 기동군단에 전력화할 예정이다.


 □ 자주도하장비는 기동부대가 하천을 건널 수 있도록 배 또는 다리 형태로 운용되는 기동지원장비로, 기존의 리본부교 보다 기동성, 운용성, 생존성이 월등하여 기동군단의 기동능력을 획기적으로 증강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ㅇ 현재 육군이 운용중인 리본부교(RBS)*보다 설치시간은 약 60~70% 단축되며, 운용 인원도 최대 80%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ㅇ 또한, 6시간의 별도 준비시간이 필요했던 현용장비와 달리 준비시간이 불필요하고, 장마철 하천의 빠른 유속에서도 운용할 수 있어 운용성이 비약적으로 향상될 것이다.

    * 리본부교(RBS: Ribbon Bridge System): 하천 장애물 극복을 위한 장비로 하천에 진수돼 펼쳐지는 모습이 리본 모양을 닮았다하여 명명됐다. 1972년 미국에서 개발됐으며, 우리나라는 1992년에 전력화했다.


 □ 한편, 자주도하장비는 기술협력생산사업으로는 최초로 국산화율 90% 이상 달성에 도전한다.

  ㅇ 기술협력생산사업은 국내업체가 외국 원제작업체로부터 기술지원을 받아 국내에서 생산하는 사업으로, 자주도하장비는 한화디펜스가 독일 GDELS(General Dynamics European Land Systems)사의 기술을 이전 받아 국내에서 '27년까지 생산할 예정이다.

  ㅇ 또한, 본 사업에는 흥일기업 등 35개 국내업체가 참여하여 선체 구조물 등 135종 핵심부품을 국산화함으로써 핵심기술 확보 및 국내 일자리 창출에도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ㅇ 뿐만 아니라 장비 배치 이후 운용유지 간 발생할 수 있는 후속군수지원 문제를 원활하고 신속하게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 기동사업부장(육군 준장 조현기)기술협력생산으로는 최초로 국산화율 90% 달성에 도전하는 자주도하장비사업은 기술협력생산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며, 우리나라의 방산육성 및 고용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


담당부서 : 대변인 Tel.02-2079-6022

※ 더 나은 민원행정 서비스를 위해 민원 답변에 대한 만족도 표시를 부탁드립니다.
의견쓰기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