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태극기 (국가상징알아보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형 뉴딜

HOME 알림·소식 보도·설명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작성일, 첨부파일, 작성내용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산학연 협력으로 개발된 기술이 드론 위협으로부터 군 중요시설을 보호한다
작성일 2021.06.22
첨부파일

ㅇ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신속시범획득 사업제도를 통해 지난해 11월 계약된 「레이더(RADAR) 연동 안티드론 통합솔루션」이 제조/검사 과정을 마치고 육/해/공군에 납품되어 6월 22일부터 6개월 간 본격적으로 군 시범운용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레이더(RADAR) 연동 안티드론 통합솔루션」은 초소형 드론을 탐지, 식별, 전파교란 단계를 거쳐 작동 불능 상태로 만들어 미상의 드론이 군 중요시설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한다.


ㅇ 최근 드론은 전 세계적으로 정찰, 공격 등 군사적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

   - 2019년 사우디 정유시설이 드론의 공격을 받은 것처럼 상용 드론을 군사용으로 개조하여 무기로 활용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으며,


   - 최근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기지에 무인기 공격이 잇따르는 등 드론의 군사적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


   - 방위사업청은 이러한 상황을 속도감 있게 대비하기 위해 신속시범획득 사업제도를 통하여 드론 대응 체계를 군에 신속히 도입하였다.


ㅇ 이번에 납품된 「레이더(RADAR) 연동 안티드론 통합솔루션」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드론 대응체계이다. 군에 납품하기 전 실시하는 검사에서 레이더는 레이더 반사면적(Radar Cross Section, RCS)이 0.01㎡ 크기의 초소형 드론*을 8km 밖에서 탐지하였고,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이다.

    * 검사 시 사용된 드론은 DJI Phantom4 Pro(289.5×289.5×196mm) 이며 RCS는 0.01㎡ 수준


   - 드론 탐지 레이더 기술은 국외에서 먼저 개발되어 상용화되었고, 선진국에서는 레이더가 초소형 드론을 7km에서 탐지하는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그러나, 8km 밖의 초소형 드론을 탐지할 수 있는 레이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하면서 한국이 초소형 드론 탐지 레이더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ㅇ 특히, 이번 시범사업은 산/학/연 협력을 통해 창출된 민간의 우수한 기술이 국방분야에 적용된 사례이다.


   - 초소형 드론을 탐지하는 핵심 장비인 능동위상배열(Active Electronically Scanned Array, AESA) 레이더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소속의 창업기업이 개발한 장비이다.


   - 비록 신생 창업기업이지만 초소형 드론 탐지 레이더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이를 체계업체가 전파방해 시스템과 통합/연동하여 새로운 드론 대응 체계를 구성한 것이다.


ㅇ 방위사업청 김일동(고위공무원) 미래전력사업지원부장은 “드론이라는 새로운 위협 대비를 통해 군 주요 시설의 대공 방어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신속시범획득 제도를 통해 다양한 미래 안보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소요창출의 발판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향후 산/학/연의 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고, 다양하고 우수한 민간의 기술이 국방분야에 도입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ㅇ ‘21년도 신속시범획득 사업은 상시 공모 진행 중이며, 방위사업청 누리집(www.dapa.go.kr)을 통해 공모내용 확인 및 사업신청이 가능하다.  <끝>


담당부서 : 대변인 Tel.02-2079-6032

※ 더 나은 민원행정 서비스를 위해 민원 답변에 대한 만족도 표시를 부탁드립니다.
의견쓰기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