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태극기 (국가상징알아보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형 뉴딜

HOME 알림·소식 보도·설명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작성일, 첨부파일, 작성내용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페이스 시대, 국방-민간 협업을 통한 우주산업 활성화 논의
작성일 2021.06.21
첨부파일

ㅇ "뉴스페이스 시대, 국내 우주산업 육성방안"을 주제로, 국회 과방위 조승래 의원과 국방위 기동민 의원실 공동주최,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국방과학연구소 공동주관으로 6월 21일(월) 오후 2시 켄싱턴호텔 여의도 센트럴파크홀(15층)에서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

   - 이번 토론회는 지난 5월 미사일 지침 종료에 따라 국방분야에서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민간 우주산업을 육성하고, 민?군 협업을 통해 국내 우주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제도적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 특히 우주 관련 연구개발 경험이 있는 연구기관 전문가들과 정부기관, 방위산업체, 학계 인사들이 다수 참석하여 뉴스페이스 시대의 우주산업 육성을 논의하고, 어떻게 협력을 해나갈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ㅇ 이번 토론회에서 이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기획정책본부장과 김기근 국방과학연구소 제2기술연구본부장이 국방 우주 기술 발전방안 등에 대해 발제를 맡을 예정이다.

   - 첫 번째 발제에서 이준 본부장은 전 세계 우주산업 규모와 위성산업 성장추이를 설명하며, 지속적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우주산업에서 우리나라의 점유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함을 발표할 예정이다.


   - 두 번째 발제자인 김기근 본부장은 대한민국 우주산업 혁신을 위해 정부 부분과 민간 부분의 역할을 분담하고, 국방과학연구소 내 국방우주기술센터 출범을 통한 국방우주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중추기관 역할 수행 등에 대해 발표를 할 예정이다.


ㅇ 본 토론회는 방효충 카이스트 교수의 사회로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원종대 국방부 전력정책관, 고상휘 ㈜한화/방산 상무, 김이을 ㈜쎄트렉아이 대표, 안형준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연구위원 등 국내 우주산업 관련 전문가의 토론도 함께 진행된다.


ㅇ 서욱 국방부 장관은 축사문에서 “이번 미사일 지침 종료를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정찰위성 등 우주전력을 지속 증강하고, 우주에서의 합동작전 수행체계를 정립하여 전방위 우주위협에 대비해나갈 것”이며, 또한 “우리 군이 개발한 군사위성을 민간 기업이 우주로 발사하는 선순환을 이루어 국가 우주산업 역량이 한층 더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임을 밝히며 행사를 격려할 예정이다.

   - 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장은 축사문에서 “자원이 빈약한 대한민국에서 우주산업과 같은 거대 자본이 투자되는 영역은 그 누구도 혼자 할 수 없다. 국방과 민간, 산업체와 대학 및 연구기관이 모든 힘을 합하여 우주로 뛰어들어야 한다. 동일한 기반기술은 서로 협력하고 공유하되, 독자적인 영역은 별도 관리를 해나가는 준비도 필요하다.”라고 언급했다.  <끝>.


담당부서 : 대변인 Tel.02-2079-6032

※ 더 나은 민원행정 서비스를 위해 민원 답변에 대한 만족도 표시를 부탁드립니다.
의견쓰기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