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방위사업청

태극기 (국가상징알아보기)

보다나은 정부

알림·소식

알림·소식

HOME 알림·소식 보도·설명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작성일, 작성내용, 첨부파일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국방과학기술, 무기체계를 뛰어넘어 국민의 생활 속으로
작성일 2020.09.17
첨부파일

ㅇ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20년 민군기술협력사업 시행계획」에 따라 ‘휴대용 원격 유독가스 누출 감시’ 및 ‘해양 유출 오일 감지’ 기술을 민간기업에게 이전하는 민군기술이전 사업화 연계 지원대상으로 선정하여 시범사업에 착수한다.


ㅇ ‘민군기술이전사업’은 국방과학기술을 민간분야에 적용(Spin-off)하는 사업과 민간기술을 국방 분야에 적용(Spin-on)하는 사업으로 구분된다. 방위사업청은 ’20년 3월부터 6월까지 민군기술이전사업 기술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된 후보과제 중 민, 관, 군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의 평가를 거쳐 최종 2개 과제를 선정하였다. 이에 따라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은 ’20년 9월 16일 과제 수행기관인 ㈜무리기술 및 ㈜마하테크 기업과 협약을 체결하여, 향후 2년간 사업화 연계 지원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ㅇ 이번 선정된 「휴대용 원격 유독가스 누출 감시장비 개발((주)무리기술))」과 「해양 유출 오일 실시간 감지 및 초기 방재를 위한 드론 탑재형 조기 경보 시스템 개발((주)마하테크))」 2개 과제는 국민건강 및 해양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는 국방기술을 민간분야로 기술 이전하여 제품 개발, 컨설팅 등 사업화 연계를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ㅇ 「휴대용 원격 유독가스 누출 감시 장비 개발」은 국과연이 보유한 적외선 분광기의 이동 반사경 틸트 보상시스템 등의 기술을 이전하여, 유해가스 누출 감시, 석탄/유류 등의 저장고 화재 감시, 산업용 굴뚝 배출가스 모니터링이 가능한 휴대용 원격 유독가스 누출 감시 장비를 개발하는 것이다. 향후 재난감시를 위한 드론/무인기 탑재용 화학센서뿐만 아니라 산업단지 고정형 또는 휴대용 유독물질 감시시스템으로 응용이 가능하여 유해가스 누출 등 재난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시하여 국민건강 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ㅇ 「해양 유출 오일 실시간 감지 및 초기 방재를 위한 드론 탑재형 조기 경보 시스템 개발」은 적외선 영상센서와 스마트폰을 탑재한 소형 드론의 목표물 분석기술을 이전하여, 레이저를 통해 해양 오일 유출 유무를 감지할 수 있는 소형 광센서 모듈을 개발하고, 이를 드론에 탑재 가능한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개발하는 것이다. 또한 오일 유출 감지와 동시에 오일 흡착제를 투입하여 초기 방재 임무 수행이 가능한 드론 융합 시스템도 개발할 예정이다. 향후 이 시스템은 실시간 해양 유출사고 탐지 및 초기 방재 등 해양 환경보호에 활용 가능할 것이다.
   
ㅇ 방위사업청은 국방과학기술 중 민수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술들을 발굴하여 민간기업으로 기술을 이전하고 후속연구개발(R&BD)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국방기술 민수사업화 전주기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국방기술 민간이전(Spin-off) 사업을 민군기술협력사업에서 분리하여 ‘국방기술이전 상용화 지원사업’으로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ㅇ 또한, 국과연 민군협력진흥원을 중·장기적으로 확대 개편하고 ’21년에는 국방기술이전 상용화 지원사업 과제수를 31개(약 80억 원)로 선정하고, 이후 점진적으로 매년 55개 과제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ㅇ 박대규(고위공무원) 국방기술보호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2개 과제는 국방과학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하여 민수 활용도가 높은 제품을 개발하는 「국방기술이전 상용화 지원사업」의 선도적 모델 사업이 될 것”이라며 “방위사업청은 국방기술의 민수 활용 및 민간기술의 국방 활용과 같은 선순환 구조의 민군기술이전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하였다.  <끝>
 


담당부서 : 대변인 Tel.02-2079-6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