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방위사업청

태극기 (국가상징알아보기)

보다나은 정부

알림·소식

알림·소식

HOME 알림·소식 보도·설명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작성일, 작성내용, 첨부파일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 국방 우리가 만든 소재, 부품으로 지킨다
작성일 2020.09.15
첨부파일

ㅇ 방위사업청(방사청, 청장 왕정홍)과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장관 성윤모)는 9.15.(화) 방산분야 소재·부품 기술개발사업 협력을 위해, 연구개발 과제 기획 및 예산 지원 등의 내용을 포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이번 업무협약은 「소부장 2.0 전략」의 후속조치로 Post-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공급망과 분업체계 변화에 대응한 방사청-산업부 소재·부품·장비 관련 협업의 일환으로 추진하였으며,


   - 방산 소재·부품의 공급 안정성과 기술력을 강화하여 방위산업 소재·부품·장비를 육성하는 첫 단추로써 이번 정부에서 꾸준히 추진하고 있는 방위산업 육성정책이 가시화된 대표적인 사례로 볼 수 있다.


ㅇ 이번 업무협약으로 방사청은 방산분야 소재·부품 기술개발 과제를 발굴 및 기획하고 산업부는 개발비 지원 및 과제 관리를 수행하며 최종 개발에 성공한 부품은 우리 군이 운용 중이거나 운용할 예정인 무기체계에 실제 사용될 예정이다.


ㅇ 방사청과 산업부는 기술적 파급효과가 크고 수출 가능성이 높아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핵심 수입부품의 대체 부품을 우선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 올해 하반기까지 과제를 기획하여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연구개발을 시작할 예정이며, 내년도 선정 과제는 향후 5년 동안 총 개발비 750억 원 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ㅇ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현재 검토 중인 K-9 자주포용 엔진을 국산화한다면 화력분야 자주국방의 기틀을 다지고 수출 확대에 일조할 것이며, 국방과 산업의 만남으로 확실한 시너지를 얻어 국가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언급하였고,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도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방산분야에서도 확산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방위산업 분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의 단초가 될 수 있도록 兩부처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


담당부서 : 대변인 Tel.02-2079-6024